애플의 매직마우스2 스페이스 그레이 언박싱 후기

트랙패드와는 또다른 맛의 매직마우스 조작감

매직마우스2 스페이스 그레이입니다!!

이번에 매직키보드2 구매를 하면서 함께 구입한 제품입니다! 왜 인지는 아직도 의문이지만 실버 색상보다 스페이스 그레이 컬러는 가격이 다소 비쌉니다.

그렇다고 컬러에 따라서 기능이 틀리다? 그런건 전혀 없습니다.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맥북도 컬러마다 기능이 다르지 않듯이요 ㅎㅎ

박스를 개봉하게 되면 바로 마우스가 나옵니다!

이전 매직마우스 개봉때도 기억이 가물한데, 별도의 보호필름같은건 안 붙어 있습니다. 상당히 어색했습니다 ㅎㅎ 매직마우스 특유의 굴곡때문에 맞춤 필름이 만들기 어려웠던것인지 모를 이유입니다 ㅋ

마우스의 뒷면은 이렇습니다! 제조는 작년 10월에 만들어진 제품이네요. 사실 전자기기가 이렇게 순환이 빠른가 하는것도 애플제품을 사면서 느끼는 점입니다.

매직마우스2가 출시된지도 오래인데 제조일자가 바로 작년이라는게 ㅎㅎ

그리고 마우스 본체 밑에는 역시나 블랙 색상의 라이트닝 케이블이 들어가 있습니다.

조금 아쉬운건 이제 애플의 상당수의 제품들이 USB-C타입으로 바뀌다 보니 저 역시 USB-C 케이블을 자주쓰는데요.

이런 부분에 있어서 맥북에 낄수가 없어서 별도의 어탭터를 사용해야 한다는게 아쉽긴 하네요.

전체적인 사용 느낌은 이전 세대보다 약간 커져 그립감이 향상 되었으며, 반응이 빠릿합니다.

접촉면이 새거라 그런지 이전에 조금 뻑뻑한느낌의 조작성이 아쉬웠다면 이제는 그런 점은 1도 못느끼겠네요.

그리고 맥북을 사용하시는 유저라면 딱히 마우스의 필요성을 못느끼고 트랙패드의 편리함에 적응 하신 분들도 많으실텐데요.

그렇다고 마우스의 필요한 상황이나 조작성을 모두 커버하지는 못하는것 같습니다. 서로간의 장단점이 있어서 저는 둘다 좋아하는 편이라 만족스럽네요 :)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